JISIKLIBRARY
다양한 분야의 지식을 한 곳에, 지식라이브러리

인문학365 - 문학/고전

Home > 인문학365 > 카테고리
  •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열기』로 읽는 보르헤스의 욕망
  • 2018년 제작 [우석균] / 아트앤스터디
  • 동·서양의 지혜를 아우르는 폭넓은 사유, 형이상학 주제를 말랑하게 풀어내는 글솜씨로 사람들을 매료시킨 보르헤스! 그의 신비로운 이미지는 오직 흑백사진으로만 남아있다. 그러나 보르헤스가 평생토록 총천연색 욕망을 문학으로 분출했다는 것을 아는가? 우리가 몰랐던, 그토록 인간적인 보르헤스를 만나는 시간.
  • 김수영의 삶과 문학
  • 2018년 제작 [김현경] / 아트앤스터디
  • 혁명의 자유주의자, 시인 김수영. 그리고 그 곁에는 항상 가장 먼저 그의 시를 읽고 원고지에 옮기며, 일상을 나누던 아내 김현경이 있었다. 김수영이 ‘보석 같은 아내, 애처로운 아내, 문명된 아내‘라고 부르던 김현경. 그가 김수영을 떠올리며 정성스레 고른 시, 그리고 시에 얽힌 에피소드를 들으며 김수영의 삶과 문학을 만나보자.
  • 세계문학은 한국문학의 거울인가
  • 2018년 제작 [최원식] / 아트앤스터디
  • 문학을 좀 더 역사적으로, 거시적으로 바라볼 순 없을까? 이 질문에 세계주의 정신을 담아 대답하는 강의! 한국문학을 바라보던 양분된 시각들의 한계점을 날카롭게 지적하고, 동아시아문학으로서 새롭게 나아가야 할 한국문학의 길을 제시한다.
  • 키워드로 이해하는 김사량
  • 2018년 제작 [곽형덕] / 아트앤스터디
  • 민족문학, 이중어, 탈식민주의, 트랜스내셔널리즘 … 그 어떤 개념으로도 완전히 포착할 수 없었던, 어둠 속에 있던 김사량. 그러나 그는 일제강점기와 한국 전쟁 시기에 약자를 생각하는 마음과 날카로운 위트로 우리의 정신을 일깨우고 있었다. 이제야 빛을 보기 시작하는 그의 작품을 만나보자.
  • 도스토예프스키의 『악령』과 러시아 허무주의
  • 2018년 제작 [이병훈] / 아트앤스터디
  • 가장 거친 만큼 가장 사회풍자적인 도스토예프스키의 작품, 『악령』. 슬라브주의 전통의 계승자였던 그에게 당시 러시아인들은 허무주의의 공간을 떠도는 악령으로 비춰졌다. 러시아의 어두운 미래를 경고하며 인물들의 모순과 파멸을 그린 『악령』을 만난다!
  • 셰익스피어의 4대 비극에서 삶을 배우다
  • 2017년 제작 [권오숙] / 아트앤스터디
  • 영국이 자랑하는 국보이자, 더 이상 설명을 보태지 않아도 될 만큼 세계 문학사상 가장 빛나는 문장가인 셰익스피어. 셰익스피어의 서거 400주기인 2016년을 맞이하여, 그의 생애와 시대를 초월한 그만의 문학이 가진 지대한 영향력과 재창조의 힘을 다시금 살펴본다. 여기에 더해 셰익스피어의 4대 비극을 통해 그의 시대와 작품 속 인물들의 초상을 살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 로쟈와 함께 읽는 『위대한 개츠비』
  • 2017년 제작 [이현우] / 아트앤스터디
  • 20세기의 가장 뛰어난 미국 소설로 평가받는 스콧 피츠제럴드의 『위대한 개츠비』. 근본 없는 하류 인생 개츠비의 열망과 이상, 그리고 좌절. 아메리칸 드림의 민낯을 예리하게 파헤친 미국 문학사의 고전을 만나다.
  • 자유로운 영혼의 초상, 『그리스인 조르바』 읽기
  • 2017년 제작 [송승환] / 아트앤스터디
  • “나는 아무것도 바라지 않는다. 나는 아무것도 두려워하지 않는다. 나는 자유다.” 운명을 긍정하기, 현재를 향유하기, 자기 삶의 주인으로 살기. 지중해의 위대한 자유혼, 니코스 카잔차키스의 『그리스인 조르바』를 만난다!
  • 급진적인 너무나 급진적인: 영국 낭만주의 시인 블레이크와 셸리
  • 2017년 제작 [오민석] / 아트앤스터디
  • 영국 낭만주의 시인들이 자연과 고향, 그리고 유토피아를 노래한 이유? 자연에 대한 이들의 예찬 이면에는 현실 정치에 대한 뿌리 깊은 혐오가 내재되어 있었다. 누구보다 정치적이었고 누구보다 실천적이었던 영국 낭만주의의 대표주자 블레이크와 셸리의 시 세계를 만난다!
  • 괴테의 『파우스트』와 근대 문명 비판
  • 2017년 제작 [임흥배] / 아트앤스터디
  • 괴테가 24세에 쓰기 시작해 82세에 완성한 필생의 역작, 『파우스트』. 조물주를 참칭하며 자연의 파괴자와 수탈자로 군림한 근대인의 적나라한 초상! 주객을 나누고 수단, 목적을 분리하는 근대 이성의 파국과 파탄의 현장! 독일이 낳은 위대한 비극, 파우스트를 만나다!
총 124건